상세정보

도서 정보
도서관에 간 사자
  • facebook
  • twitter
  • src view
신간도서 정보

도서관에 간 사자

웅진 세계그림책

작가 미셸 누드슨 발행일 2007-04-23
출판사 웅진주니어 정가 9500원
쪽수 40 페이지 ISBN 9788901060316
판형   카테고리 유아 > 5-7세
도서형태  
도서구매

“도서관에 사자가 왔다고?” 어느 날 문득 도서관에 온, 아주 특별한 사자와 도서관 이야기

 도서관에서는 지켜야 할 규칙이 있다. 뛰면 안 된다. 또 조용히 해야 한다. 도서관의 메리웨더 관장님은 무엇보다 규칙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엄격한 분이다. 그런데 어느 날, 도서관에 사자가 온다. 사람들은 처음에 어쩔 줄을 모른다. 

 도서관에 사자에 대한 규칙은 없었으니까. 하지만 메리웨더 관장님은 사자도 규칙만 지킨다면 언제든 와도 좋다고 허락한다. 사람들은 곧 알게 된다. 사자가 얼마나 도서관에 꼭 맞는 동물인지를. 이야기 시간을 특히 좋아하는 이 사자는 커다란 발로 도서관을 조용조용 걸어 다닌다. 도서관에서는 절대 으르렁거리지 않는다. 이야기 시간에는 아이들에게 편안한 등받이가 되고, 이런 저런 일을 하면서 관장님을 도와주기도 한다. 그러던 어느 날, 관장님에게 끔찍한 일이 생긴다. 사자가 도울 수 있는 방법은 딱 한 가지뿐이었고, 도서관 규칙을 어길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규칙을 어긴 사자는 스스로 도서관을 떠난다. 도서관 사람들은 모두들 사자를 기다리고, 결국 처음에는 사자를 못마땅하게 여기던 맥비 씨가 사자를 찾아가 알려 준다. 도서관의 새 규칙에 대해서. ‘으르렁거리면 안 됨. 단 그럴 만한 이유가 있는 경우는 예외임.’ 때로는 규칙을 어길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게 마련이다. 아무리 도서관이라 해도 말이다.

인류의 보물창고 도서관! 그 곳의 즐거움을 알려 주는 책

 “오늘의 나를 있게 한 것은 우리 마을 도서관이었다. 하버드 졸업장보다 소중한 것은 독서하는 습관이다.” 빌 게이츠의 말이다. 위대한 천재가 인류에 남긴 유산이라는 책, 그렇다면 자녀에게 물려줄 수 있는 최고의 재산은 책을 사랑하고 책 읽는 것을 즐거워하도록 도와주는 일이 아닐까? 그 중에서도 ‘인류의 보물창고’라 할 만한 도서관을 소개하고 즐겨 찾게 하는 것은, 어쩌면 가장 쉽고도 가장 소중한 경험이 될 것이다. 
 여기 도서관에 대한 더없이 근사한 소개가 될 그림책 한 권을 선보인다. 실제 도서관 사서로 오랫동안 일을 했던 작가 미셸 누드슨이 도서관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담아 펴낸 <도서관에 간 사자>. 이 책은  맥도널드 체인점보다 공공도서관이 많고, 공공도서관의 회원 수가 아마존 회원의 다섯 배라는 미국에서 2006년부터 올해에 걸쳐 가장 화제가 되고 있는 베스트셀러 중의 하나이다.
 “어느 날, 도서관에 사자가 왔어요.” 시작부터 보는 이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는 이 책은 이야기를 좋아하고, 도서관을 사랑하는 사자라는 즐거운 상상에서 출발한다. 그리고 사자와 도서관을 둘러싼 이야기에 빠져들다 보면 어느새 그곳으로 달려가고 싶은 마음이 절로 생긴다. 도서관에 가면 그렇게 조용조용 어슬렁거리며 도서관 여기저기에 애정을 표하는 사자를 만날 것만 같고, 그 사자와 나란히 앉아 책을 읽고 이야기를 듣는다면 얼마나 신이 날까 꿈꾸게 된다.

 도서관이 얼마나 즐거운 곳일지 기대하게 된다. 그러니까 이 책은 아주 특별한 사자가 보내는 최고의 도서관 초대장인 셈이다. 책과 도서관을 좋아하는 아이, 아이에게 책과 도서관을 소개하고픈 부모와 그 아이에게도 더없이 좋은 선물이 될 것 같다.

책과 이야기를 좋아하는 사자, ‘도서관 키드’들의 이야기

 어느 날, 도서관에 아무렇지도 않게 들어온 사자. 이야기는 그 사자에서 비롯되었고, 사자로 인해 빛을 발한다. 글 작가와 그림 작가는 이 사자를 얼마나 완벽하고 매력적인 캐릭터로 창조해 내었는지! 사람들과 대화를 할 수도 없고, 작가가 사자의 생각을 밝혀 말해주지도 않지만, 독자들은 사자가 기뻐하고, 슬퍼하고, 걱정하고, 행복해하는 마음 하나하나를 다 읽어낼 수 있다. 따뜻하고 부드러운 그림 역시 이 사자의 사랑스런 모습들을 하나도 놓치지 않고 온전히 담아낸다.

 보아하니 이 사자는 도서관이 무척 마음에 드는 모양이다. 여기저기 기웃거리며 킁킁대기도 하고, 자기 집 안방인양 편안히 낮잠을 즐기기도 한다. 또 아이들과 나란히 앉아 꼼짝도 하지 않고 이야기에 빠져드는 것을 보니 이야기도 정말 좋아하는 것 같다. 그래서 뛰면 안 되고, 으르렁거리면 안 된다는 도서관 규칙도 기꺼이 받아들인다. 오히려 사자는 즐거운 마음으로 관장님과 아이들을 도우며, 도서관을 한층 더 행복한 공간으로 만들어 준다. 누가 알았겠는가? 사자가 이렇게 도서관에 잘 어울리는 동물이라는 것을. 이제까지 이런 사자를 도서관에서 만날 수 없었던 일이 오히려 이상할 정도이다.

 하지만 사실 이 사자는 도서관에서 만날 수 있는 누구라도 될 수 있다. 책 보는 것이 너무 좋아 시시때때로 엄마 손을 붙잡고 도서관을 찾는 아이들, 또래 친구들과 함께 노는 것이 즐거워 오는 아이들, 개구쟁이라 가끔 소란을 피우기도 하지만 일단 이야기에 흠뻑 빠지면 시간 가는 줄 모르는 아이들……. 사자는 책과 이야기와 도서관을 사랑하는 우리 아이들의 모습이기도 한 것이다.

 작가는 작품을 통해 말하고 있다. 이렇게 도서관은 문을 열고 기다리고 있어 누구든 환영을 받는 곳이라고, 책과 함께 행복해질 수 있는 곳이라고. 그리고 간절히 바랐을 것이다. 이 사랑스런 사자처럼 수없이 많은 ‘도서관 키드’들이 도서관을 더욱 아름답고 행복하게 만들어 주기를. 

미셸 누드슨

뉴욕 시와 뉴욕 주 이타카의 여러 도서관에서 사서로 일을 했다. 
지금은 어린이책 기획, 편집자로, 작가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작품으로 ≪물고기와 개구리≫, ≪메리 크리스마스≫, ≪투덜이 칼≫ 등이 있다. 
작가는 자신에게 도서관은 마법과도 같은 장소였다며, 이 책을 보는 아이들도 도서관과 책에서 멋진 친구들을 많이 만났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고 한다.  

리스트로 이동

  • 브랜드보기
  • 씽크빅 회원 서비스보기

웅진 브랜드 사이트

    • 선생님 모집-어린이의 10년 후를 생각하는 웅진씽크빅의 선생님을 모집합니다.
    • 웅진 소개-웅진씽크빅은 '바른 교육 큰사람'을 지향합니다.
  • 창의력 학습지, 웅진씽크빅
  • 프리미엄 도서교육 서비스, 웅진다책
  • 공부 리더십, 웅진홈스쿨
  • 마음을 배부르게 하는 책, 웅진단행본
  • 유아교육가관 전문프로그램, 씽크펀
닫기

출판사 전체보기

가장 많은 독자와 만나는 1등 출판사 웅진 단행본출판그룹

  • 웅진주니어 - 책과함께 건강한 아이들
  • 웅진 지식하우스 - 책을 만들고 읽는 사람들의 행복을 생각합니다.
  • 리더스북 - 열린세상을 향한 리더들의 窓
  • 갤리온 - 나와 세상을 더 사랑하는 시간
  • 걷는나무 - 읽고 싶고, 주고싶고, 갖고 싶은 콘텐츠
  • 곰 - 문학을 살찌우는 지식생태계
  • 펭귄클래식 코리아 - 60년 전통 세계 최고의 클래식
  • 웅진 리빙하우스 - 삶의 향기를 더하는 실용주의 라이프스타일
  • 엘도라도 - 독자의 꿈과 비전을 함께하는 지혜동반자
  • 재미주의 - 만화의 큰 가치, 재미를 추구합니다
  • 생각쟁이 - 재미있는 주니어 매거진
  • 과학쟁이 - 신나는 주니어 과학잡지
  • 엄마는 생각쟁이 - 책읽는 엄마를 위한 교육
  • 사막여우 - 디지털 시대의 콘텐츠 경쟁력
  • 웅진서가 - 깊은 휴식과 성찰, 삶의 방향과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재충전의 진지
  • 웅진윙스 - 가치라는 균형 잡힌 삶의 날개
  • NEWRUN - 어학/실용도서 전문 브랜드
  • WellBook - IT분야의 다양한 정보들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 오후세시 - 지친일상에 휴식과 감동을 주는 이야기가 있는 책
  • 봄엔 - 트렌디한 2030을 만나는 가장 실용적인 접근법
  • 노블마인 - 몰입의 즐거움이 있는 책마을
  • 씽크하우스 - 아이들의 생각을 크고 깊게 만들어주는 집
  • 문학에디션 뿔 - 한국문학에서 세계문학까지 다양한 문학의 스펙트럼
  • 씽크큐브 - 놀이하듯 재밌게 멀티미디어 교육
  • 뜰 - 자신만의 뜰을 가꾸는 마음으로 인생을 가치있게 만드는 책
  • 호박꽃 - 자연과 인간, 인간과 인간이 평화롭게 공존하는 세상을 꿈꿉니다.

close